BTC 0.25%
$66,763.24
ETH 0.04%
$3,489.80
SOL 1.48%
$171.80
BNB 0.45%
$592.76
XRP -0.55%
$0.59
DOGE 2.24%
$0.13
SHIB -1.27%
$0.000017
PEPE -2.61%
$0.000011
위너AI($WAI)
프리세일 진행중

국내 연구 보고서의 결론: 비트코인 ETF ‘득보다 실’ 더 클 것

Tim Alper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최근에 한국금융연구원에서 발표한 보고서가 국내 비트코인 혹은 이더리움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미래에 찬물을 끼얹어 화제가 됐다.

뉴스1 보도에 의하면 한국금융연구원 이보미 연구위원이 보고서를 발표하였으며 “가상자산 연계 상품이 국내 금융 안정을 저해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국내 주요 금융 연구원: 비트코인 ETF 승인에 여러 위험 수반


이 연구위원은 가상자산 연계 금융 상품의 승인이 암호화폐 가격 급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것이 결국 “상당한 자금이 가상자산 시장으로 이동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하며, 결국 “자원 배분의 비효율성을 높인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가상자산 가격이 하락하면 “금융 시장의 유동성과 금융 회사의 건전성이 약화될 수 있다”라고 경고했다.

그는 가상자산 연계 상품 승인의 잠재적 “혜택과 위험성”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국내 정치인들은 ETF 승인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으나 규제 당국은 더욱 신중한 입장을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여러 금융 전문가 및 크립토 지지자들이 미국, 홍콩에 이어 한국도 암호화폐 현물 ETF를 승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코인, 아직 국내 금융 시장에 정착하기에는 ‘변동성 과해’


이 연구위원은 가상자산 현물 ETF의 득보다 실이 클 것이라고 내다보며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가상자산의 가치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고 가상자산의 가격 변동성이 큰 현재 시점에서 이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상품을 제도권으로 포섭하는 것은 시장참여자에게 가상자산이 검증된 자산이라는 인식을 심어준다”

결론적으로 그는 관련 위험이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또한 “가상자산 기반 ETF 관련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규제 방안이 잘 마련돼야” 한다고 하고 설사 당국이 BTC 혹은 ETH의 현물 ETF 승인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고 싶어도 그들이 도입할 수 있는 “투자자 보호 장치에 한계가 존재한다”라고 밝혔다.

현재 국내에서는 비트코인 선물 ETF의 중개는 허용되고 있지만 암호화폐 기반 현물 ETF의 발행 및 중개는 금지되어있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

‘리즈’ 밈코인, 라이브 방송 중 90% 폭락

종료 전 마지막 기회 – 실라나 프리세일 하루 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