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SEC, 바이낸스 소송 하루 만에 코인베이스도 기소 – 다음은 누구일까?

Sarah Wynn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Adobe / prima91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이번 한 주 동안에만 암호화폐 거래소를 상대로 원투펀치를 날렸다. 바이낸스에 이어 곧바로 코인베이스도 기소한 것이다.

SEC에 따르면, 코인베이스는 그동안 위원회의 승인 없이 브로커, 청산소, 거래소 역할을 해오며 플랫폼을 운영해 왔다고 하며, 이 내용은 언론을 통해 보도되었다.

SEC는 또한 코인베이스의 스테이킹 프로그램과 관련해서도 미등록 증권을 판매하고 제공한 것으로 규정하고 기소했다.

한편 SEC는 이번 소송에서 코인베이스의 임원들은 기소하지 않았다.

SEC 의장 게리 겐슬러는 성명을 통해 “코인베이스의 사업이 증권법에 적용됨에도 불구하고, 이들은 불법적으로 거래소, 브로커 딜러, 청산소 역할을 수행해 온 혐의를 지니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덧붙여 그는 이러한 기능은 증권 시장의 다른 부분에서 별개라고 말했다.

“규칙이 마음에 안 들거나 다른 것을 선호한다고 해서 이를 무시해서는 안됩니다. 이들로 인해 일반 투자자들에게 미칠 수 있는 영향력은 실로 큽니다.” 라고 거버 그레왈 SEC 집행국장이 밝혔다.

“우리가 주장했듯이, 코인베이스는 자신의 사업 활동에 이러한 연방 증권법이 적용될 수 있음을 알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고의적으로 이를 무시했습니다.”

SEC의 고발장에 따르면, 이들은 13개의 암호화폐를 증권으로 규정했다.

“관련 기간 동안, 코인베이스는 가상자산 증권에 해당하는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플랫폼에서 제공해 왔습니다. 그 암호화폐 목록은 다음과 같습니다: ADA, MATIC, FIL, SAND, AXS, CHZ, FLOW, ICP, NEAR, VGX, DASH, NEXO.”라고 SEC측은 말했다.

이 코인 중 몇 개는 SEC가 바이낸스를 제소하면서 증권으로 규정된 것들도 있다.

한편 코인베이스의 CLO 폴 그레왈은 이메일 성명을 통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가상 자산 산업에 대한 명백한 규칙이 없는 상황에서, SEC가 법적인 단속만 주장하는 것은 미국의 경제적 경쟁력과 코인베이스 같이 법률 준수를 노력해 온 기업에게 명백한 타격을 가하는 행위입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이러한 사안에 대한 해결책은 소송이 아니라, 이러한 산업이 투명하게 개발될 수 있도록 돕는 공정한 법률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평소처럼 플랫폼을 계속 운영할 것입니다.”

계속되는 SEC의 단속

이번 사건은 SEC가 바이낸스와 CEO 창펑자오를 13가지가 넘는 혐의로 제소한 지 불과 하루 만에 일어난 일이다.

바이낸스 홀딩스와 미국의 계열사들은 월요일에 SEC에 의해 제소되었으며, 여기에는 이들이 미등록 거래소를 통해 미등록 증권을 제공해 온 것을 포함하여, 다양한 혐의가 포함되어 있다.

코인베이스는 또한 지난 3월에 몇몇 서비스에 대한 웰스 노티스를 받은 이후, 미국 규제당국과 지속적인 불화를 직면하고 있다.

참고로 웰스 노티스는 SEC가 코인베이스를 소송할 것을 미리 알리는 사전 통지를 의미한다. 

SEC 의장 게리 겐슬러는 앞서 거래소에게 등록을 할 것을 요청했었고, 이번 달 초에는 특히 “갈등이 가득한” 경향이 있다고 표현하기도 했었다.

함께 읽을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