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창업자 창펑 자오, 갑작스러운 인터폴 적색수배 발령 소문에 부인 – 최신 현황

Ruholamin Haqshanas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유튜브

바이낸스 CEO 창펑 자오( Changpeng Zhao)는 최근 인터폴 적색수배 대상에 올랐다는 소문을 부인하며 이를 두고 FUD(겁, 불확실성, 의문)라고 칭했다. 

지난 화요일 창펑 “CZ” 자오는 그가 인터폴로부터 적색수배 요청 대상에 올랐다는 소문이 거짓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적색 수배 사진을 공유하며 해당 이미지가 포토샵된 거짓이라고 해명했다. 

소문은 트위터에서 “코비(Cobie)”라고 불리는 주체가 ‘인터폴이 CZ에 대한 적색수배 명령을 내렸다’는 암호화된 메시지를 올리고 소셜 미디어 사용자들이 이 메시지를 해독하면서 퍼지기 시작했다. 

해외 주요 매체가 소식을 다루면서 가상화폐 커뮤니티 전체의 패닉으로 이어졌다. 

결과적으로 바이낸스의 BNB 코인이 급락하며 시장 전체로 파급 효과가 발생했다. 

인터폴은 국제형사경찰기구로 여러 국가 간 경찰 협조를 도모하는 조직이다. 

인터폴은 범죄자 인도가 필요한 용의자에 대해 적색 수배령을 내린다. 

기관은 194개의 회원국 집행 기관에 수배 대상을 추적하고 잠정적으로 구속할 것을 요청할 수 있다. 

적색수배 발령은 국제 구속 영장과 동일하지 않으며 자체적으로 구속력이 없다. 

대신 수배령은 수배 대상을 한 국가에서 다른 국가로 인도하는 과정을 돕는 도구로 사용된다. 

바이낸스 대변인은 크립토뉴스에 소문을 부인하며 인터폴 웹사이트를 가리키며 4월 4일자로 바이낸스 CEO 창펑 자오에 대한 공개 적색 수배령이 없다고 짚었다. 

바이낸스, 미국 규제 당국과 전면전 선언

바이낸스는 최근 몇 달 동안 전 세계 규제 당국으로부터 강한 압박에 시달리고 있으며 미국 사업의 경우 SEC의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가 바이낸스 및 창업자 창펑 “CZ” 자오를 상대로 미국 법을 위반하여 미등록 가상화폐 파생상품을 거래소에서 제공한 혐의로 고소하였다.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는 또한 미국 국세청(IRS)와 다수의 연방 수사기관으로부터 자금세탁방지 규정(AML) 준수 미흡 및 KYC 규제에 관해 조사받고 있다. 

더욱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최근 바이낸스의 스테이블코인 바이낸스USD(BUSD)를 발행하는 기업 팍소스(Paxos)를 대상으로 웰스 노티스(Wells Notice)를 고지해 BUSD 발행에 관해 회사를 고소할 계획이라고 예고했다. 

SEC는 BUSD가 미등록 증권으로 간주된다고 주장했다. 

3월 초에는 세 명의 미국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렌(Elizabeth Warren), 로저 마샬(Roger Marshall), 크리스 반 홀렌(Chris Van Hollen)이 바이낸스와 바이낸스US에 위법 혐의 관련 대차대조표 등 사업 운영 정보를 제출할 것으로 요청하였다. 

의원은 CZ와 바이낸스US CEO 브라이언 슈로더(Brian Shroder)에 보낸 요청서에서 거래소와 연관 주체가 “의도적”으로 규제 당국 조사를 회피하고 범죄자와 제재 대상의 자금 송금을 도왔으며 고객과 대중으로부터 기초적 재정 정보를 감추었다고 언급했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