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국세청, 암호화폐 80만 달러상당 직접 매각

Tim Alper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한국 국세청은 80만 달러가 넘는 동결된 암호화폐를 청산했다고 발표했다.

국세청은 14일 서울지방국세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액·상습 체납자에게서 압수한 물품 일부를 공개했다.

국세청, 끈질긴 징수 가운데 암호화폐 매각


국세청은 최근 몇 년간 소득을 숨기기 위해 암호화폐를 악용하는 탈세자들을 단속해왔다.

이러한 단속은 좋은 결과를 내놓고 있다. 전국적으로 수천 명의 암호화폐 보유자들이 보유한 코인들을 압류 및 강제 청산했다.

국세청은 지난 5년간 ‘고액·상습체납자 641명’에 대한 ‘강제 징수’했다고 발표했다.

A National Tax Service office in Seoul.
서울 성동세무서

국세청은 2021년 현재 탈세범들로부터 7900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동결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후 국세청에 6900만 달러 이상의 벌금과 미납 세금을 납부하여 토큰 동결을 풀었다.

국세청은 벌금·세금을 납부하지 않은 사람들로부터 압류한 80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직접” 매각했다고 밝혔다.

현재 국세청은 900만 달러 상당의 암호화폐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탈세범들이 미납 세금을 내지 않을 경우, 국세청은 압류 암호화폐 전물량을 청산할 가능성이 높다.

양동훈 국세청 징수법무국장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고액·상습체납자의 재산을 끝까지 추적·징수함으로써 조세정의를 실천해 나가겠다”

탈세범들의 ‘명품 생활’


국세청은 또한 여러 유형의 압류 자산과 이들에 대한 매각에 대해 공개했다.

여기에는 미신고 상속재산·고가의 미술품·고급차량·골프 회원권도 포함되어 있었다.

국세청은 다수의 세금 체납자들이 ‘고가 주택’에서 ‘호화롭게 생활’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화성세무서는 76만8500달러가 넘는 암호화폐를 탈세범들로부터 압류했으며 이 중 약 56만 7000달러가 개인 한 명에게서 압류됐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