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센시스, 메타마스크를 통한 암호화폐 거래에 세금이 부과 된다는 주장 부인

Ruholamin Haqshanas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AdobeStock / Vladimir Kazakov

인기 자체 보관 암호화폐 지갑인 메타마스크(MetaMask)의 개발사인 컨센시스(ConsenSys)는 메타마스크 사용자에게 세금이 부과된다는 주장을 부인했다.

지난주 토요일에 올린 트윗에서, 이 회사는 해당 소문이 메타마스크의 서비스 약관을 잘못 해석해서 생긴 “오해”에 기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회사는 “한가지 분명히 해야할 부분이 있다: 메타마스크는 암호화폐 거래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지 않으며, 이를 위해 약관을 변경한 사실도 전혀 없다.”라며 해당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번 오해는 “필요할 경우 회사가 세금을 원천징수할 권리”를 갖는다는 메타마스크 이용약관의 특정 부분에 대한 스크린샷이 유포되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블록체인 기업은 해당 조항이 일부 제품 및 유료 서비스에만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판매세가 포함된 인퓨라(Infura) 개발자 서비스의 신용카드 구독과 같은 경우가 이에 해당한다.

“법률적 용어가 어렵게 느껴질 수 있다. 그러나 해당 사항이 메타마스크 또는 그외의 판매세가 포함되지 않은 다른 제품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점을 특히 강조하고 싶다.”라고 회사는 언급했다.

“메타마스크는 암호화폐 거래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지 않으며, 이와 관련된 약관 변경은 전혀 없었다.”

이번의 오해는 r/CryptoCurrency의 서브레딧(subreddit)에 게재된 후 빠르게 유포되었다. 이 게시물에는 500개 이상의 좋아요와 600개 이상의 댓글이 달렸다.

여러 명의 암호화폐 인플루언서들 또한 이 부분에 이목을 집중시키며 오해를 확산시키는데 일조하였다.

커뮤니티의 반발은 컨센시스가 개인정보 보호정책에 몇 가지의 우려를 살만한 사항들을 추가한 데서부터 발생했다.

지난해 11월, 이 회사는 신원 정보(이름, 사용자 이름, 성별, 생년월일 등), 프로필 정보(사용자 이름, 비밀번호 등), 연락처, 금융 및 거래 정보 등 사용자가 제공하는 데이터 중 특정 데이터들을 수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당시에 컨센시스는 또한 또 다른 제품인 Infura에서 사용자가 트랜잭션을 보낼 때마다 해당 사용자의 IP 주소를 수집할 것이라고 언급하였다.

해당 변경 사항은 온-체인 프라이버시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는 암호화폐 커뮤니티 회원들의 비판에 직면했다.

컨센시스는 이후 발표에서 “이번 업데이트는 메타마스크와 인퓨라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우선시하도록 하는 다양한 공개 및 내부 대화를 촉발했다.”라고 밝혔다.

해당 회사는 데이터 보관 기간을 수정하였으며, 지갑 주소 및 IP 주소와 같은 사용자 데이터를 보관하는 기간이 7일로 줄었다.

 

암호화폐 거래자들, 더 많은 세금 납부 예상

메타마스크는 사용자에게 세금을 부과하지 않지만, 암호화폐 거래자들은 더 많은 세금을 부담하게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보도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암호화폐 거래자들에게 혜택을 줄 수 있는 부채 한도 협정에 서명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는 거의 백만 명의 미국인에 대한 식량 지원을 위험에 빠뜨릴 기만적인 부유세 감면과 암호화폐 거래자 보호에 동의하지 않을 것이다.”

암호화폐 거래자를 보호한다는 문구의 의미는 손실이 발생한 암호화폐를 매도하여 다른 투자소득에 대한 양도소득세를 상계하는 과세 상각 전략을 의미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