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주한 용의자, OTC 암호화폐 매수자 흉기 위협 후 강도

Tim Alper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탈주한 국내 수배자가 무장한 채 한 암호화폐 장외거래 매수자로부터 약 36만 2천 달러 상당의 현금을 훔쳐 논란이 됐다.

법률 TV 뉴스에 따르면, 40대로 추정되는 범인은 피해자를 서울 강남구로 유인한 후 돈을 훔쳤다.

탈주한 국내 범인, 공범이 있을 가능성 높다


법무부는 4월 17일 이 탈주자가 사기 혐의로 서울 구치소에 수감 중이었다고 발표했다.

지난 2023년 11월, 본인 아버지의 장례식에 참석할 수 있도록 허락해 달라 요청하며, 잠시 외출이 가능했던 기회를 이용해 도주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경찰은 지금까지 탈주자를 추적해 왔다.

Seoul Detention Center.
서울 구치소. (출처: KBS News/유튜브)

경찰에 따르면, 범인은 “시장 가격보다 저렴한 가격에” 암호화폐를 팔겠다며 피해자를 강남으로 유인했다.

경찰은 이 피해자가 4월 11일 아침 장외거래를 마무리지으려고 해당 지역으로 왔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암호화폐를 전송하는 대신, 범인은 무기를 들이대며 현금을 강탈하고 달아났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수집한 증거와 배경 조사를 통해 용의자를 식별하는 데 성공했으며, 출동한 뒤 빠른 속도로 체포했다.

경찰 대변인은 용의자의 탈출을 도왔다고 생각되는 “40대 남성과 30대 여성”도 체포했다고 확인했다.

대변인은 경찰이 도난당한 대부분의 현금을 회수했다고 확인했다.

경찰은 사건의 “세부 사항에 대해 여전히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암호화폐 장외거래 관련 범죄 증가 추세


올해 국내 암호화폐 장외거래 관련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2월에는 인천에서 암호화폐 장외거래 절도 혐의로 여섯 사람이 체포됐다.

1월에는 경기도 이천에서 유사한 혐의로 한 남성이 체포되었다.

또한 경찰은 이달 초 강남구에서 피해자를 노린 “OTC 절도범” 갱단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또한 올해 2월 말 금천구에서 다른 OTC 암호화폐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고했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