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록 CEO, ‘금의 디지털화’에 비유하며 비트코인의 ‘금융의 변혁’을 가져올 수 있는 잠재력을 높이 평가

Ruholamin Haqshanas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Adobe 

블랙록(BlackRock)의 최고경영자(CEO)인 래리 핑크(Larry Fink)가 금융의 변혁을 가져올 수 있는 ‘국제적 자산’이라고 언급하며 비트코인(BTC)에 대한 지지를 밝혔다.

최근 이루어진 폭스 비즈니스(Fox Business)와의 인터뷰에서, 핑크는 그의 회사가 비트코인 투자와 관련된 비용과 복잡성을 줄이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러한 움직임으로 암호화폐 시장이 민주화되어 개인 투자자들이 더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언급했다.

“우리가 암호화폐와 관련하여 추구하는 것은 모든 암호화폐를 더욱 민주화하여 투자자들이 훨씬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라고 핑크는 클라맨 카운트다운(The Claman Countdown)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암호화폐의 매수 스프레드는 매우 비싼 상태에 있습니다. 현재 비트코인을 거래하는 데에는 상당한 비용이 드는데, 이를 벗어나기 위해서도 많은 비용이 들어 수익률이 크게 감소하게 됩니다. 따라서 규제기관이 이번 신청을 암호화폐의 민주화를 위한 수단으로서 바라보기를 바라고 있으며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지켜볼 예정입니다.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블랙록은 비트코인에 직접 투자하는 ETF를 상장하기 위한 신청서를 지난달에 제출한 바 있다.

해당 발표 이후 다른 여러 투자 발행사들이 서둘러 유사한 신청서를 제출하면서 비트코인이 3만 달러 이상으로 뛰어오른 바 있다.

비트코인은 6월에만 12% 상승했으며, 연초 이후로는 80%라는 인상적인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다.

블랙록의 신청서는, 코인베이스(Coinbase)가 새로운 상품에 대한 시장 감시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는 세부 정보를 추가하여, 최근 나스닥(Nasdaq)을 통해 다시 제출되었다.

핑크는 증권거래위원회(SEC)의 규제 승인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원활한 출시를 위해 규제 당국과 긴밀히 협력하기를 원한다고 언급했다.

“우리는 이것을 하나의 기회로 보고 있습니다.”라고 핑크는 말했다. “우리는 규제 기관과 정말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습니다.”

핑크는, 또한, ‘금의 디지털화’에 비유하며 비트코인이 금융 산업에 변혁을 가져올 수 있는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처음에는 암호화폐와 관련된 불법 활동에 대한 우려로 회의적이었지만, 핑크는 이제 비트코인을 전 세계적으로 통용 가능한 대체 자산의 하나로 인식하고 있다.

분석가들, 미국이 조만간 비트코인 현물 ETF를 승인할 것으로 예상

증권 회사인 번스타인(Bernstein)은 SEC가 조만간 비트코인 현물 ETF를 승인할 가능성이 꽤 높다고 보고 있다.

최근 발표된 연구 보고서에서 번스타인은, SEC가 이미 선물 기반 비트코인 ETF와 레버리지 기반 선물 ETF를 승인한 바 있기 때문에, 이러한 상품도 승인해야 한다는 압력을 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러한 승인에 대한 기대의 근거는 선물 가격이 시카고상품거래소(CME)와 같은 규제 대상 거래소를 통해 결정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가우탐 추가니(Gautam Chhugani)가 이끄는 애널리스트 그룹에 따르면, 코인베이스와 같은 현물 거래소에 대한 규제와 가격의 조작 가능성에 대한 우려들로, SEC는 현물 비트코인 ETF 승인에 대해 여전히 주저하고 있다.

여러건의 신청서가 접수되었음에도 불구하고, SEC는 아직 비트코인 현물 ETF를 승인하지 않고 있다.

비트코인 현물 ETF의 부재는 그레이스케일의 비트코인 트러스트(Grayscale’s Bitcoin Trust, GBTC)와 같은 장외거래(OTC) 상품의 성장으로 이어졌다.

번스타인은 이러한 장외 상품은 ETF에 비해 더 비싸고, 유동성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비효율적이라고 지적했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