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에크의 이더리움 ETF가 DTCC에 상장, 이더리움 ETF 승인 임박

Ruholamin Haqshanas
| 2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반에크의 현물 이더리움 상장지수펀드(ETF)가 ‘ETHV’라는 티커 심볼 하에 미국 중앙 예탁 청산 기관 ( Depository Trust and Clearing Corporation-DTCC)에 상장되었다.

주요 미국 금융 시장 인프라 제공업체인 DTCC는 청산, 결제 및 거래 보고 서비스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므로, DTCC에 상장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로부터 최종 승인을 받는 데 있어 중요한 단계이다.

하지만 반에크의 ETF는 현재 DTCC 웹사이트에서 비활성화된 상태에 있으며, 공식적으로 규제 승인을 받기 전까지는 처리될 수 없을 것이다.

DTCC에 상장된 더 많은 이더리움 ETF


신규 상품이 DTCC에 상장된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프랭클린 템플턴 (Franklin Templeton)의 현물 이더리움 ETF는 한 달 전에 이미 플랫폼에 상장되었다.

DTCC의 ETF 목록에서는 현재 처리될 수 있는 활성 ETF와 아직 활성화되지 않은 ETF 가 포함되어 있다.

최근 보고에 따르면, SEC 관계자들이 기존 현물 이더리움 ETF 신청서를 업데이트하고 수정하기 위해 나스닥, 시카고 옵션 거래소 그리고 뉴욕 증권 거래소에 연락했다고 한다.

지난주 동안 SEC의 입장 변화는 정치적 요인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는 최근 몇 달 동안 암호화폐가 정치적 전투에서 승리를 거뒀다는 것이다.

전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의 암호화폐에 대한 지지가 바이든 행정부로 하여금 정책을 재평가하도록 압박했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추측이 돌고 있다.

반에크의 현물 이더리움 ETF 신청서에 대한 SEC의 결정 최종 기한은 5월 23일이다.

수개월 동안 전문가들은 현물 이더리움 ETF 거절 가능성에 대해 추측했지만, SEC는 최근 금융 관리자들에게 현물 이더리움 ETF에 대한 제안된 19b-4 신고서 수정을 요청해 다시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모습이다.

일부 분석가들은 이 움직임을 긍정적인 신호로 해석하고 있다. 특히 블룸버그의 ETF 수석 분석가 에릭 발츄나스(Eric Balchunas)는 승인 가능성을 이전의 25%에서 75%로 상향 조정했다.

반에크와 아크의 현물 이더리움 ETF 신청에 대한 SEC의 최종 결정 기한은 각각 5월 23일과 5월 24일이다.

피델리티, SEC에 수정된 S-1 신청서 제출


보도된 바와 같이, 피델리티는 어제 SEC에 현물 이더리움 ETF에 대한 수정된 S-1 신청서를 제출했다.

업데이트된 신청서에는 ETF의 기본 이더리움 토큰이 스테이킹 되지 않을 것임이 명시되어 있다.

S-1 신고서는 SEC가 미국에서 공개적으로 거래되는 증권 제품을 출시하는 데 필요한 의무적인 등록 양식이다.

현물 이더리움 ETF의 승인을 둘러싼 추측은 현물 비트코인 ETF에도 호재가 되었으며, 화요일에 유입이 증가했다.

보도된 바에 의하면, 블랙록의 아이쉐어즈 비트코인 트러스트(IBIT)는 5월 21일 2억 9천만 달러의 상당한 유입을 목격했으며, 이는 지난 6주 동안 관찰된 거의 무 유입 또는 최소한의 유입 추세를 역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블랙록의 ETF로의 최근 자금 유입은 4월 5일 이후 최고 수준을 나타내며, 지난 21 거래일 동안의 누적 유입을 능가했다.

5월 21일에 BTC는 6주 만에 최고가인 71,600달러에 도달했지만, 5월 22일 이른 거래에서 70,000달러 아래로 떨어졌으며, 현재 작성 시점에서 69,44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