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분증명 네트워크의 스테이킹 비율 급등에 스테이킹 수익 감소

| 0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이미지 출처: Sweeann, 어도비 스톡

지분증명 네트워크는 스테이킹 비율의 급증으로 인해 스테이킹 평균 수익이 급락하자 투자자와 이해관계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크라켄 거래소의 자회사이며 스테이킹 분석 업체인 Staked의 3분기 보고서에 의하면 상위 35개의 스테이킹 서비스 제공 암호화폐의 평균 수익률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암호화폐 스테이킹은 수동적 수입을 창출하는 방법으로 유명하지만 평균 수익률의 급락은 스테이킹 서비스의 장기적 건전성과 규제 강화에 대한 우려를 낳고 있다.

시장 혼란을 가중시키는 지표


지분증명 네트워크의 평균 수익률은 10.2%로 하락했으며 이는 투자자들의 평균 스테이킹 비율이 52.4%로 급등한 데 기인했다는 분석이다. 최대 지분증명 네트워크인 이더리움은 특히 큰 영향을 받았다. 이더리움의 합의 레이어 수익은 3.2%로 하락했고 스테이킹 비율은 전례없는 22%로 상승했다. 이더리움의 실행 레이어 수익은 1.3%로 하락했다.

Staking crypto
시장 시가총액, CoinGecko.

해당 보고서는 “높은 스테이킹 비율과 메인넷(레이어1)에서 이더리움 레이어2 네트워크로의 트랜잭션 활동량 이전이 맞물려 3분기 스테이킹 평균 수익률은 역대 최저치인 4.5%로 하락했다,”라고 전했다.

암호화폐 스테이킹 평균 수익률의 중요성

암호화폐 스테이킹은 단순히 수익 창출 수단이 아니다; 스테이킹은 블록체인 생태계에서 핵심 역할을 한다. 스테이킹은 일정량의 암호화폐를 일정 기간 동안 예치해 네트워크의 전반적인 보안성과 안정성을 강화한다.

평균 수익률 감소로 인해 스테이킹 투자의 매력이 시들 수 있다. 파산 과정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FTX는 이더리움과 솔라나 토큰 150만 달러상당을 스테이킹했다. 이를 통해 고객 자금 상환을 위한 추가 수익을 창출하기 위함이며 이러한 움직임은 암호화폐 스테이킹이 기관 투자자들에게도 매력적인 상품임을 알 수 있다.

주시하는 규제 기관


규제 기관들은 스테이킹 업계를 주시하고 있다. 2월, 미 증권 거래 위원회(SEC)는 크라켄 거래소에게 자체 스테이킹 상품을 증권으로 등록하지 않았다며 3,000만 달러 벌금을 부과했다. 또한 SEC는 코인베이스와의 소송에서도 스테이킹을 증권으로 분류했다. 이러한 강화된 규제 기관들의 조치로 기업들은 스테이킹 서비스 제공을 망설이게 되고 결국 스테이킹 평균 수익률과 스테이킹 비율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해석이 나온다.

스테이킹 평균 수익률 하락은 지난해 3월 15.4%로 고점을 찍은 이후 꾸준히 하락하고 있는 반면, 폴카닷과 코스모스는 현재 7.5% 이상의 고수익률을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특이 경우들을 제외하고 스테이킹 평균 수익률의 하락세와 규제 감독의 강화는 개인 투자자들을 포함한 암호화폐 시장 전반에 악재로 작용한다.

암호화폐 시장에서의 스테이킹 평균 수익률 감소는 암호화폐 투자 시장의 성숙을 뜻하며 동시에 더욱 복잡해지고 있음을 의미한다. 시장이 새로운 규범에 적응함에 따라 개인 및 기관 투자자 모두 그들의 예측과 전략을 재조정해야 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 스테이킹 평균 수익률의 하락은 별개의 문제가 아니다. 이는 시장 포화, 기술 변화, 그리고 규제 강화라는 포괄적인 주제들과 교차한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