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이 성패를 좌우할 5만 달러 저항선에 가까워지고 있는 이유? ‘이 알트코인’은 730만 달러 이상 모금

Robert Jang
| 4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비트코인 전망

비트코인 ETF 승인 낙관론이 거세지면서 비트코인이 2024년 들어 20개월 고점을 달성하며 4만 5,500달러 위로 치솟았다.

SEC는 이제 1월 10일 전까지 다수의 비트코인 현물 ETF 신청서를 승인하거나 반려할 수 있다. 승인한다면 ETF는 주류 투자자가 쉽게 비트코인에 투자할 길을 열어주어 수요가 증폭될 가능성이 크다. 그러나 이미 ETF 영향이 비트코인 가격에 선반영되었는지에 관한 의견이 분분하다. SEC는 아직 최종 서류 작업을 진행 중이며 폭스 비즈니스의 찰스 가스파리노(Charles Casparino)는 “발표가 일주일의 마지막에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라도 보도했다.

일부 기술적 분석가들은 비트코인의 상승을 경계하기도 한다. 인기 트레이더 마툰(Maartunn)은 소셜 미디어 플랫폼 X에 다음과 같이 전했다:

“연초부터 미결제약정이 13억 달러(12%) 증가했다. 펀딩비를 보면 대부분 롱 포지션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현물 거래로 가격이 뒷받침되면 아무 문제 없지만, 가격이 하락하기 시작하면 위험할 수 있다.”

여기서 미결제약정이란 아직 체결되지 않은 파생상품 계약의 수를 의미하며 대체로 결제되지 않은 선물 계약을 의미한다. 미결제 약정이 증가했다는 말은 곧 레버리지 거래 및 투기성 주문이 증가했음을 시사한다. 펀딩비란 롱과 숏 선물 트레이더가 레버리지를 맞추기 위해 지불하는 비용으로, 양수 펀딩비는 롱 포지션이 지배적이라는 뜻이 된다. 마툰은 롱 레버리지가 크면 가격이 하락하기 시작할 때 폭락을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비슷하게, 저명한 분석가 렉트 캐피털도 트위터에 다음과 같이 올렸다:

“이제 비트코인 반감기까지 100일 조금 넘게 남았다. 비트코인은 반감기 2개월 전(~63일) 전에 랠리해 사전 반감기 랠리를 이루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한 번 크게 후퇴하며 최종 할인 판매 기회가 온 후 반감기 상승장이 돌아온다.”

그는 2024년 4월로 예정된 비트코인 반감기를 두고 말했다. 이번 반감기로 비트코인의 신규 블록 채굴 보상이 3.125 BTC로 감소하게 된다. 역사적으로 반감기 이후 공급량이 감소되는 효과를 기대하며 비트코인 가격이 오르곤 했다. 렉트 캐피털은 앞으로 2개월 동안 강한 매수세와 함께 다시 한 번 진입할 후퇴 기간이 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비트코인은 급격히 하락해 한때 4만 달러대까지 도달했다가 4만 2,000달러대를 회복했다. 만약 4만 6,000달러선을 다시 넘는다면 상승 추세가 지속되며 5만 달러까지 오를 수 있겠다. 그러나 4만 달러의 지지선 가까이 후퇴한다면 스윙 거래 기회가 온 후 다시 5만 달러를 향해 갈 가능성도 존재한다.

인기 코인 분석가는 비트코인 4만 5,000달러도 호재 고려했을 때 “저평가”되었다고 주장


가상화폐 분석가 앤드류 강(Andrew Kang)은 X에서 그의 팔로워 19만 명에게 다음과 같이 전했다:

“2024년 ETF 유입과 반감기 열풍을 고려하면 4만 5,000달러로 저평가된 가격이라고 느껴진다. 시장은 ETF가 비트코인 시세에 장기적으로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라고 보지만, ETF 출시 직후의 단기적 영향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앤드류 강은 임박한 ETF 승인과 2024년 반감기를 고려했을 때 비트코인이 아직 추가 상승 여력을 가졌다고 믿는다. 그는 대부분의 분석가들이 ETF 출시 이후 주류 투자자들의 비트코인 투자가 증가하며 장기적으로 강세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측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앤드류 강은 ETF 출시의 단기적 영향이 과소평가되었다고 주장한다. ETF가 시장에 출시되면 ETF 발행사들이 운용자산과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쟁탈전이 시작될 것이기 때문이다.

강은 금 ETF가 1,200억 달러 상당의 자산을 보유하고 0.6% 운용 수수료로 운영되어 연 운용 수수료만 7억 2,000만 달러에 달한다는 점에 주목했다. 미래 수수료의 순 현재가치를 환산하면 100~200억 달러 혹은 그 이상이 된다. 따라서 비트코인 ETF 발행사들이 출시 이후 자사의 펀드를 공격적으로 마케팅할 충분한 유인이 존재한다. 2024년에 고객을 유치하는 데 드는 비용은 분명 미래에 비해 훨씬 저렴할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지금 고객을 잡으면 수십 년 동안 운용 수수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다.

발행사들은 소액 투자하는 젊은 개인 투자자층에도 큰 관심을 가졌다. 그들의 자금은 시간이 지나면서 퇴직연금 펀드로 불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강은 ETF 출시 이후 2021년 불장을 연상케 하는 마케팅 열풍이 발생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 결과 비트코인 수요와 가격이 단기적으로 급등할 수 있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 2024년 반감기 앞두고 등장


비트코인 채굴 업체들이 4월 반감기에 앞서 사업장을 확장하는 지금, 한 탈중앙화된 채굴 플랫폼 비트코인 마인트릭스가 업계에서 주목받기 시작했다.

다가오는 반감기는 비트코인 블록 보상을 3.125 BTC로 줄일 예정이기 때문에 채굴 수익도 감소하게 된다. 이에 따라 채굴 회사들은 수익을 유지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전통 채굴자 외에 탈중앙화 클라우드 채굴 서비스 플랫폼들도 반감기를 대비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비트코인 마인트릭스(Bitcoin Minetrix, BTCMTX)는 혁신적 “스테이크-투-마인” 컨셉으로 특히 눈에 띈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누구나 고가의 채굴 장비나 기술적 지식 없이도 간접적으로 비트코인 채굴 보상을 얻을 수 있도록 보장한다. BTCMTX 사전 판매 모금액은 이미 730만 달러를 넘었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는 탈중앙화된 클라우드 채굴 시스템을 도입해 참여자가 해시파워를 임대해 비트코인 채굴 보상을 획득할 수 있도록 한다. 이러한 구조는 중앙화되고 폐쇄적인 클라우드 회사에 존재하는 위험성을 제거한다. 투자자는 의심스러운 장기 계약에 현금을 예치하는 대신 비트코인 마인트릭스의 토큰화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투자자는 BTCMTX 토큰을 구매하고 스테이킹해 ‘채굴 크레딧’을 받기 시작할 수 있다. 이 크레딧은 다시 채굴 시간 임대에 활용되어 결국 비트코인 보상으로 이어진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의 메커니즘은 총 두 가지 수익 기회를 제공한다. 하나는 네이티브 토큰의 스테이킹 보상이며 다른 하나는 채굴로 인한 비트코인 수익이다. BTCTMX의 연 추정 스테이킹 보상률은 86%이며 채굴 수익은 시장 여건에 따라 변동적이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 사전 판매가 연이어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지금, 개발팀은 2024년을 대비해 거래소 상장, 마케팅 캠페인 진행, 모바일 앱 출시, 사업 확장 등의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전반적으로 BTCMTX는 반감기 전에 가상화폐 스테이킹과 비트코인 채굴로 인한 수익을 극대화할 이상적인 방법을 제공한다. 간소화된 탈중앙화 플랫폼은 개인 코인 투자자에게 편리한 클라우드 채굴 기회를 제공한다.

사전 판매는 시간에 따라 가격이 인상되는 구조이기 때문에 먼저 참여해야 더 큰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비트코인 마인트릭스 사전판매

면책조항: 본 카테고리(업계 뉴스)의 기사들은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분석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cryptonews.com에 의해 작성 및 편집된 콘텐츠가 아님을 밝힙니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

반에크 고문, “현물 비트코인 ETF 영향 과대평가, 장기적으로는 상승할 것”

이번 2024년에 투자할 만한 유망 알트코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