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CDBC와 CD 토큰 등의 대안 준비에 협력

Tim Alper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A KEB Hana Bank sign on the side of a building.
출처: 어도비

하나은행이 한국은행과 협업해 앞으로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 와 예금(CD) 토큰 등을 함께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매일경제 보도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한국은행이 주도하는 중앙은행 디지털 화폐(CBDC) 개념증명(PoC)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방침을 세웠다. 

매일경제는 하나은행과 한국은행이 “블록체인을 통한 통화 시스템 준비 작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두 은행은 이제 “CD 토큰 사업에 관한 내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전 세계 중앙은행들은 인기 스테이블 코인을 참고해 본인만의 CBDC 프로젝트 개발에 참고하고자 한다. 

그들은 전통 스테이블코인의 설계를 개선해서 한 발 더 나아갈 수 있다고 믿는다. 또한 예금 토큰을 “무기명 주식으로 기능하는 사적 토큰화 현금”이라고 분류했다. 

올해 초 증명했듯이 USDT 등의 인기 스테이블코인은 일정 정도의 가격 변동성을 갖는다. 

A graph showing USDT prices over the past 14 days.
출처: 코인게코

중앙은행들은 모든 수단을 동원해 그들의 CBDC 프로젝트에서 이 가격 변동성을 회피하고자 한다. 

지난 4월 국제결제은행(BIS)은 예금 토큰 및 예금 토큰이 금융 및 은행 산업에서 스테이블코인을 대체할 가능성을 연구한 보고서를 출간했다

국제결제은행은 스테이블코인이 “‘현금의 단일성’에 위반하여 고정된 가치에서 가격 변동이 발생할 수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응해 예금 토큰(CD 토큰)의 경우 은행 예금을 기반으로 발행되기 때문에 무기명 주식으로 유통되지 않으며 가치 단일성에 유리하다. 

BIS는 또한 CD 토큰이 ”프로그래밍 장부의 역량을 기반으로 하여 조건부 실행 및 거래의 결합성을 가능케 해 기능성을 확장한다”라고 주장했다. 

한국은행은 BIS의 이러한 이론을 그대로 따르는 것처럼 보인다. 

게다가 한국의 여러 시중 은행이 CBDC 업계에서 도태될 것이라는 걱정에 확고한 입지를 구축하는 데 열을 올리는 것으로 보인다. 

하나은행은 대략 5년 동안 블록체인 산업을 탐구해왔다. 그동안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시장에 진입하고 가상화폐 분야 관련 연구 등에 투자하는 등의 활동을 해왔다. 

한편 한국은행은 여러 시중 은행과 협업해 디지털 KRW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A graph showing daily stablecoin transfer volume from April to July 2023.
출처: 듄

‘예금 토큰’에 관한 한국 은행들의 관심

매일경제는 예금 토큰이 은행권에서 화두로 떠올랐다고 표현했다. 

BIS 4월 보고서에는 청와대 국제경제보좌관으로 활동했던 신현송 조사국장도 공동 저자로 참여했다. 

하나은행의 라이벌 우리 은행의 우리금융경영연구소도 최근 예금 토큰 관련 보고서를 공개했다. 

매일경제는 이창용 한은 총재가 지난 3월에 BIS 행사에서 “토큰화된 예금이 필요하다”라고 발언하면서부터 시중은행에서 CD 토큰에 관심을 가직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국내 토큰증권 시장이 내년에 119조 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

트론 가격 예측 – 세계 10위권 진입한 TRON, 다음 ‘폭등 암호화폐’?

2023년 최고의 프리세일 코인 추천 – 코인 사전판매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