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가상화폐 사기단 25명 검거

Tim Alper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경찰청
출처: 어도비

4,000명의 피해자로부터 자산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 가상화폐 사기단 25명이 최근 검거되었다. 

매일 신문 보도에 의하면 해당 가상화폐 발행 업체는 고객으로부터 180억원 상당의 가상화폐와 법정 통화 등을 가로채 사기 혐의로 구속되었다. 

대구 검찰청은 검거된 이들 중 다단계 업체 센터장과 가상화폐 개발자 등이 포함되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회사는 가상화폐를 발행해 다단계 판매 네트워크와 SNS 채널에서 홍보했다. 

업체는 “2020년 8월부터 2021년 6월”까지 국내 가상화폐 산업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그들은 카카오 오픈채팅방 등에서 가상화폐 트레이딩 정보를 얻으려는 투자자를 대상으로 공개적으로 발행한 가상화폐를 홍보했다. 

경찰은 이들이 국내 거래소 상장 전에 투자하면 “고수익”을 얻을 수 있다며 피해자를 유혹했다고 전했다. 

토큰 자체는 유효한 것으로 보이지만 경찰은 프로젝트의 여러 주장이 거짓이라고 판단했다. 

초기 상장 이후 단기간에 폐지된 후 경찰은 정식 수사를 시작했다. 

해당 가상화폐는 많은 이들로부터 인기를 끈 것으로 보이며 “대기업과의 제휴를 미끼로” 투자자를 유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업체는 부정한 전략까지 동원해 “시세 조작”으로 수익을 증대시키고 투자자에게 피해를 떠넘겼다. 

회사는 대구에 본사를 둔 것으로 보이지만 대구철 사이버수사대와 경찰청은 전국적으로 피해자가 발생했다고 발표했다. 

A map of South Korea, with the city of Daegu shaded in a dark color.
출처: Ahoerstemeier

국내 가상화폐 사기 급증

경찰 관계자는 이미 수사에 진척이 있어 95억원을 추징 보전했다고 밝혔다. 

수사는 계속 진행 중이며 48세의 가상화폐 거래소 임원을 유사수신, 사기 방조 혐의로 송치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에 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상장 전에 가상화폐 발행재단과 다단계 업체가 공모해 이런 유형의 범죄가 자주 일어난다. 상장 후에도 특정 세력의 시세조정 가능성이 있으므로 투자에 유의해야한다.”

지난달에는 검거된 가상화폐 사기범이 징역 7년형을 선고받았다. 5월에는 경찰 조사 끝에 “주부와 직장인”을 겨냥한 가상화폐 사기꾼을 검거했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

이더리움 거래량 100억 달러 달성… 매수할 시기일까?

2023년에 투자할 만한 코인 전망 순위 – 미래 유망 알트코인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