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게임사 위메이드의 블록체인 투자, 마침내 흑자?

Tim Alper
| 0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3월 13일, 한국의 거대 게임사 중 하나인 위메이드(WeMade)의 블록체인 게임 투자가 마침내 실적을 올리고 있다는 내용의 보도고 발표됐다.

비즈니스 포스트는 암호화폐 시장이 호황인 가운데 위메이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전했다.

위메이드 토큰 상승세


위메이드는 2018년부터 야심찬 암호화폐 사업에 투자를 시작해 초기에는 블록체인 게임 계열사를 출범했다가 나중에 다시 통합한 바 있다.

플래그십 프로젝트는 위믹스(WEMIX) 코인과 그 플랫폼이라고 할 수 있다. 2022년 말 논란이 된 국내 상장폐지 결정에도 불구하고, WEMIX는 이제 순풍을 즐기고 있다.

3월 13일, 암호화폐 시장 전반적이 상승세를 타면서 WEMIX의 24시간 거래량은 1,780만 달러를 기록했다.

A graph showing seven-day WEMIX prices.
WEMIX 7일 가격 (출처: CoinGecko)

그러나 2021년 11월 역대 최고점인 24.71달러까지는 아직 갈 길이 멀다.

비니지스 포스트는 위메이드의 블록체인 사업은 2년 연속 적자라고 전했다.

그러나 위메이드는 2024년에 전세를 역전시킬 자신감을 표출했다. 이전에 출시된 블록체인 게임들은 다소 부진한 성과를 보였지만 최신 작품인 “나이트 크로우”는 다를 것으로 보인다.

한국경제에 따르면 나이트 크로우는 이번 주 “170여개국”에 출시됐으며, “출시 하루 만에 동시 접속자 15만 명을 달성했다.”

위메이드에 의하면 “출시 한 시간만에 10만명을 돌파하고 자정무렵에는 최고 16만4천명에 이르기도 했다.”

반면 위메이드의 대표작인 미르4 글로벌은 “출시 한달만에 동접자 12만명을 기록”했다.

위메이드는 나이트 크로우의 동시 접속자 수를 “기록적인 성과”라고 평했다.

한국경제에 의하면 스트리밍 업계는 위메이드가 나이트 크로우 출시 이후 이미 대략 46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을 것이라고 추정한다.

위메이드는 또한 이달에 ‘우나기(Unagi)’라는 상호 운용성 플랫폼을 공개했다.

그리고 우나기를 통해 사용자들은 ‘주요 블록체인 생태계’ 사이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어 자체 개발한 위믹스 3.0 네트워크와 이더리움·클레이튼·아발란체·폴리곤 등 프로토콜 사이의 다리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A woman explains the features of the Unagi blockchain compatibility solution.
출처 : 위믹스/유튜브

이 회사는 정확한 블록체인 사업 투자 규모를 공개한 적이 없다. 그러나 비즈니스포스트에 의하면 “투자가 본격화”된 2022년 이후 위메이드는 영업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2023년에도 적자가 이어지면서 회사 안팎에선 위믹스 블록체인 사업에 비관론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위메이드는 2023년 대략 8,550만 달러의 손실을 기록했다. 또한 2022년 위믹스 상장폐지에 대한 법적 공방에서 패배한 대가도 치러야 했다.

지난 1월, 위메이드는 4,100만 달러의 “암호화폐 추징금”을 부과받아 재정적 타격을 입은 바 있다.

그러나 WEMIX의 가격 상승과 나이트 크로우에 대한 긍정적인 반응은 반등을 촉진할 수 있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지난 1월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위메이드의 블록체인 사업은 2024년 나이트크로우의 글로벌 출시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대 성공을 거둘 것이며 [사용자들이] 우리의 미래와 비전을 쉽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