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납치·살인 사건 주범 이경우 “허위 자백했다”

Tim Alper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A judge’s gavel and block and a set of scales on a table in front of the flag of South Korea.
출처: 어도비

서울에서 발생한 코인 관련 엽기적 납치 살인 사건에서 핵심 용의자 중 한 명이 최초 진술을 “허위 자백”이라고 번복했다. 

올해 3월 강남 한복판에서 한 여성이 납치된 후 살해되었다. 

일당은 병원에서 훔친 시술용 마취제를 피해자에 주사했으며 당시 납치 정황이 CCTV에 포착되었다. 

경찰과 검찰의 주장에 따르면 일당은 강제로 피해자의 가상 자산을 갈취하려 했다. 

피해자의 시신은 대전 인근 댐에서 발견되었다. 

경찰은 수사 초기에 “주도자” 이경우(36)를비롯한 세 명의 남성이 범죄를 저질렀다고 믿었다. 나머지 두 명은 황대한(36)과 연지호(30)로 모두 살인 혐의를 받는다. 

Photos of three South Korean men suspected of carrying out a murder in Seoul, in March 2023.
출처: 서울지방경찰청

그러나 수사기관은 이후 유상원과 황은희 부부도 공모에 참여했다고 밝히며 세 명의 남성들에게 공격을 사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팩트 보도에 따르면 이경우는 이번주 증인 신문에서 과거 허위 자백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피해자를 “살해할 의도가 없었다”라고 하며 “여러 사실을 왜곡하기 위해 거짓 진술을 했다”고 밝혔다. 

이경우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자백을 결심했을 때부터 거짓 진술을 했다.”

그는 또한 수사기관의 압박을 받았다고 언급하며 다음과 같이 증언했다:

“강요는 아니지만 수사기관에서 수차례 그런 식의 말을 들었다. 수사관의 말 때문에 허위 자백을 결심했다.”

강남 코인 납치 살인 사건: 핵심 용의자 살인 혐의 부인

이경우는 이번주 공판에서 피해자의 토큰을 강제로 뺏으려고 하지 않았으며 황대한이 피해자의 죽음에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이씨가 말하기를:

“황대한이 제게 피해자의 코인을 강제로 뺏자고 먼저 제안했다. 저는 코인을 뺏으려고 했고 피해자를 분명 살려주려고 했는데 황대한이 사고를 쳐서 피해자를 살해한 것”

황씨는 이전에 이에 반대되는 증언을 하며 법원에 다음과 같이 말했다:

“범행 시작부터 끝까지 이경우가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고 화장실에 가는 것조차 이경우의 허락을 맡았다.”

그러나 이씨는 ‘(범행이) 될 것 같지 않다’라고 생각해 황씨와 연씨에게 ‘하지 말자’고 했다고 주장한다. 

유상원과 황은희는 피해자의 권유로 코인을 구매했다가 손실을 보자 이경우 등을 통해 범행을 계획했다. 

피해자의 신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그의 남편이 이전에 가상화폐 관련 사기 혐의를 받았다고 밝혔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

한국은행, CBDC 청사진 내달 공개

2023년에 투자할 만한 신규 상장 코인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