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 급등한 페페 토큰, 다음에 급등할 새로운 밈 코인 종목은?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페페코인 상승

월요일 페페의 가격이 34% 상승하자 다시 한번 밈 코인 시장이 화제를 일으켰다.

도지와 시바이누가 여전히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최근 페페 코인이 바로 다음으로 시장 점유율을 추격하는 경쟁자가 되어 많은 투자자들의 기대감을 형성했다.

한편, 일부 현명한 투자자들은 페페 코인과 유사하거나 더 높은 수익을 제공할 수 있는 대체 밈 코인을 찾고 있으며, 밈 컴뱃(MK)과 월스트리트 밈즈(WSM)가 대표적인 코인으로 부상하고 있다.

거대 토큰 소각 이후 신뢰를 회복한 페페, 2개월 만에 최고치로 급등


페페는 금요일 이후 54% 이상 급등해 0.0000012025달러까지 도달했다. 이처럼 페페 토큰은 최근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이번 반등으로 페페는 8월 이후 최고가로 치솟으며 10월 12일 이후 꾸준한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

밈 코인에 대한 긍정적인 정서와 페페 팀의 토큰 소각이 이번 상승세의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pepe-coin-chart

이에 개발자들은 550만 달러, 약 6조 9000억 페페 토큰을 소각해 영구적으로 토큰을 소멸했다.

이 소각은 전체 페페 공급량의 1.6%에 해당하며, 지난 8월 절도 혐의 이후 팀의 멀티시그 지갑 (multi-sig wallet) 보유에 대한 우려를 해소했다.

또한 팀은 토큰 보유량을 60% 이상 줄임으로써 투자자들을 안심시키고 프로젝트에 대한 신뢰를 높였다.

이에 순환 공급 물량의 적은 부분을 개발자들이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토큰 가격이 폭락할 위험은 낮아졌다.

페페가 모멘텀을 유지하게 된다면 주말부터 0.0000010달러선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이 반등하고 전반적인 밈 코인 시장이 강세를 보이는 가운데 페페의 2차 목표는 토큰당 0.0000014달러의 저항선까지 상승하는 것이다.

페페가 목표치까지 도달하게 된다면, 현재 가격보다 45%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다음으로 상승할 코인


페페의 가격이 상승하자 다른 신규 밈 코인들도 강세 모멘텀을 갖는 모습을 보였다.

대표적으로 밈 컴뱃과 월스트리트 밈즈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밈 코인이 되고 있으며, 페페의 성공과 비슷하게 투자자들에게 상당한 수익을 가져다줄 것으로 보인다.

인플루언서들 홍보로 빠른 인기를 얻은 사전 판매


앞으로 몇 달 동안 밈 컴뱃(MK)은 강세를 보일 유망한 밈 코인이다.

밈 컴뱃(Meme Kombat)은 바이럴 특성을 가진 밈과 플레이 투 언 (Play-to-Earn) 게임을 결합해, 사용자가 인기 있는 밈 캐릭터로 게임을 하면서 네이티브 MK 토큰을 획득할 수 있게 했다.

MK는 112%라는 APY를 스테이킹 보상으로 제공하고 있으며, 수많은 유명 밈 코인 캐릭터와 새로운 토큰에 기반한 게임 환경으로 지역 사회의 많은 참여를 촉진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사전 판매에서 70만 달러를 모금한 MK는 공식 출시 전부터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초기에 MK에 대해서 “황당한 토큰”이라고 언급한 마이클 류벨 (Michael Wrubel) 암호화폐 인플루언서조차 이제는 프로젝트를 지지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다음은 암호화폐 전문가 및 유튜버 직장인TV가 소개한 밈 코인 프로젝트 밈 컴뱃이다. 현재 상승하는 흐름을 통해 상장 가능성이 높을 수 있는 프로젝트라고 설명해 많은 기대를 형성하고 있다.

밈 컴뱃 개발자들은 앞으로 거래소 상장 계획, MK 획득을 위한 새로운 방법, 그리고 업그레이드된 기능으로 사용성을 고도화와 같은 향후 12개월간의 종합적인 로드맵을 제시했다.

meme-kombat-choose

팀이 로드맵을 구축하는 동안 MK는 시장에서 얻은 인기를 바탕으로 초기 고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초기 투자자들은 현재 사전 판매에서 0.1667달러에 MK 토큰을 살 수 있다. 하지만 현재 가격으로는 앞으로 9일 동안만 구매할 수 있을 것이다.

밈 컴뱃 사전 판매 방문

함께 읽을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