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비트, 규제 강화에 영국 떠난다? – 대체 무슨 일일까?

David Pokima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어도비스탁

디지털 자산 거래소 바이비트(Bybit)가 영국 금융감독청(이하 FCA)에서 10월 8일부터 새로 시행하는 규제로 인해 영국을 떠나는 방안을 고려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비트 CEO 벤 조우(Ben Zhou)는 몇 주 후 시행될 예정인 새로운 마케팅 법안이 시장을 조여오며 영국 시장에서 철회하는 것이 불가피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확실히 규제가 점점 강화되고 있다. 높은 확률로, 많은 국가에서 후퇴해야 할 수 있다. 영국에서는 조만간 철회할 것이라 생각한다. 최근에 프랑스에서도 철회했다.”

조우는 이어서 새로운 개정안이 투자 권유에 관한 생태계를 바꾸어 기존 법을 회피하기 위해 대부분의 회사가 사용했던 역 권유(reverse solicitaion) 전략을 실행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에 가까워졌다고 덧붙였다. 

“FCA는 직접 자사, OKX, 바이낸스 등 주요 거래소에 모두 연락을 취해 새로운 법안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 물었다. 개정안에 따르면 영어를 사용하면 영국 사용자에게 투자를 권유하는 것으로 간주하기 때문에 역 권유 전략이 먹히지 않는다. 모든 거래소가 위기에 처했다. 모두 어떻게 신규 법안에 대응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다.”

FCA는 최근 여러 정책을 시행하며 암호화폐 투자 규제를 강화했으며 업계 인사들은 이러한 규제가 시장의 성장을 저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FCA의 입장에서는 신규 법안이 일반 투자자를 보호해 암호화폐 투자 광고가 “분명하고 공평하며 잘못 유도하지 않으며 명백하게 위험성을 경고하고 부적절한 방법으로 투자를 권유하지 않도록” 만들고 있다. 

새로운 암호화폐 마케팅 규제는 10월 8일부터 “친구 추천” 보너스를 금지시키며 신규 투자자의 쿨 오프(cool-off) 기간도 금지된다. 

새로운 규제의 영향을 느끼기 시작한 광범위한 암호화폐 시장

새로운 FCA 규제로 난관에 봉착한 것은 바이비트(Bybit)만이 아니며 여러 업계 임원들이 그 효과를 지적하고 있다. 

9월 11일에 가상화폐 거래소 루노(Luno)는 새로운 FCA 규제가 시행되기 이틀 전인 10월 6일부터 일부 고객의 투자를 중단할 계획을 발표했다. 

루노의 정책 수석 닉 테일러(Nick Taylor)는 “FCA가 암호화폐 회사에 적용할 새로운 법안을 배포했다. 그 결과 영국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암호화폐 회사들은 새로운 규제를 준수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수정하고 있다. 루노의 경우, 이러한 변경 사안에 일부 고객의 투자를 제한하는 계획도 포함된다.”라고 전했다.

비슷하게 델파이 랩스(Delphi Labs) 가브리엘 샤피로(Gabriel Shapiro)는 해당 규제가 사용자의 채택 욕구를 저하해 중앙 코인 거래소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서 FCA가 해당 법안을 탈중앙화 거래소에 적용하기는 힘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

증권거래위원회 위원장 겐슬러, “아직 암호화폐 위법 행위 만연”

2023년 최고의 프리세일 코인 추천 – 코인 사전판매 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