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클, USDC 준비금 부족분 충당과 1달러 환급 약속

Hyunsoo Kim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Circle

USDC 발행업체 서클(Circle)이 파산한 실리콘 밸리 뱅크(Silicon Valley Bank, SVB)에 보관된 자금 33억 달러 전체를 돌려받지 못할 시 발생하는 준비금 부족분을 충당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서클은 지난 토요일 블로그 글을 통해 외부 캐피털을 포함한 기업 자원을 활용해서라도 SVB 관련 발생 손실을 충당하겠다고 발표했다.

이 발표는 서클의 준비금 4백억 달러 중, 33억 달러가 파산한 대출회사 SVB의 계좌에 보관하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된 이후 나왔다.

해당 발표 글에서 서클은 지난 목요일에 송금 요청을 했지만 금요일까지 처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리고, “관련 FDIC(연방 예금보험공사) 정책에 의하면, 법정관리(receivership) 절차에 들어가기 전에 발생한 송금 요청은 정상 처리 되야 합니다” 라고 덧붙였다. FDIC는 미국 정부기관으로 안전, 건전성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해 금융 기관을 감독한다.

즉, SVB는 금요일에 FDIC에 인수됐고 금요일 전에 발생한 송금 요청은 정상 처리될 것으로 서클은 기대하고 있다.

서클은 또한 은행 영업이 개시되면 USDC 유동성 운용이 재개 될 것이라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아래에 명시할 건실한 유동성과 준비금 자산은 우리 회사가 높은 거래량을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실리콘 밸리 은행은 유명한 실리콘 밸리 스타트업 대출 회사로 지난 3월 10일 FDIC에 인수됐다. FDIC는 금요일에 SVB를 인수하고 SVB의 예금을 보관하기 위해 산타 클라라 예금보험 국립 은행(Deposit Insurance National Bank of Santa Clara)을 설립했다.

여전히 안정적인 USDC

서클은 스테이블코인 USDC가 여전히 안정적이라고 강조했다. 딜로이트(Deloitte, 감사 및 회계자문 회사)의 감사에 의하면, 서클의 준비금 77%가 4주에서 28주 사이인 국채이다. 

위 국채는 BNY 멜론(BNY Mellon)에 보관되며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인 블랙록(BlackRock)에 의해 관리된다. “미국 국채는 가장 유동성이 높은 자산이며 미국 정부가 채무를 집니다,” 라고 블랙록은 전했다.

USDC 준비금의 잔여 23%(97억 달러)는 현금이다. 그 중, 54억 달러는 세계에서 가장 규모있고 안정적인 금융 기관 중 하나인 BNY 멜론이 보관하고 있다. 그리고 약 10억 달러는 커스터머스 뱅크(Customers Bank)에 보관 중이다.

“USDC는 실버게이트 사태에 전혀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우리는 실버게이트 파산 전에 이미 모든 자금을 인출했습니다,”라고 서클은 밝혔다.

가상 자산 투자 플랫폼 노스 록 디지털(North Rock Digital)의 설립자인 할 프레스(Hal Press)의 분석에 의하면, USDC 보유자들은 최소 $0.93에 현금화할 수 있다. “만약 USDC를 보관하는 모든 은행들이 파산한고 자산 매각이 최저가인 70%에 된다고 해도 USDC는 $0.93의 가치가 있을 것입니다.”

불안함이 증가하는 가운데, 지난 토요일 USDC는 최저점인 $0.8774를 기록했지만 약간의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작성 시점 기준, USDC는 24시간 전 대비 4% 상승한 $0.95에 거래되고 있다.

같이 읽어볼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