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US와 SEC, 자산의 완전한 동결 피하기 위한 합의 진행 중

Ruholamin Haqshanas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어도비

바이낸스US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완전한 자산 동결을 피하기 위한 합의점에 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에이미 버만 잭슨(Amy Berman Jackson) 미국 지방 법원 판사가 화요일에 발표하기를, 양측 모두 SEC 소송 과정에서 거래소를 폐쇄하지 않고 수십 억 달러의 고객 자금을 보호하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현재 담당 판사는 치안 판사에게 사건을 회부해 두 당사자 모두 협상할 수 있도록 했다. 

판사가 말하기를 “거래소를 완전히 폐쇄하면 기업에 상당한 영향을 줄 뿐 아니라 전체 디지털 자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크다.“

지난주 SEC는 바이낸스 및 그 창립자 창펑자오를 제소하며 바이낸스 가상화폐 거래소의 미국 자회사인 바이낸스US의 자산을 동결할 것을 요청했다. 

기소장에서 SEC는 바이낸스와 자오가 고객 자금을 부정하게 관리하고 투자자와 규제 기관을 기만했으며 증권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또한 바이낸스가 부적절하게 수십 억 달러의 고객 자금을 자오가 운영하는 기업의 계좌로 옮겼다고 주장했다. 

해당 자금은 다시 제3자에게 송금되었으며 가상화폐를 사고파는 데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바이낸스US “자산 동결은 고객에게 피해 갈 수 있다“

바이낸스US는 고객 자금이 안전하다고 주장하며 심리에서 모든 자금의 입출금을 마비시키면 기업을 손상시키고 궁극적으로 소비자가 피해를 입게 된다고 부연했다. 

바이낸스US 변호인단은 플랫폼이 임대료, 월급, 하청업체 대금, 소프트웨어 라이센스 등의 일반적 사업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호인단은 “가장 경악스러운 부분은 자산 동결로 은행의 오해를 사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SEC의 자산 동결 요청에 대응해 바이낸스는 미국 고객의 가상자산을 새로운 비공개 키를 가진 신규 지갑으로 이전하며 바이낸스US의 미국 기반 임원이 전적으로 통제하도록 하겠다는 절충안을 제안했다.

타협안의 일부로 거래소는 계속해서 임직원의 월급을 지급하고 운영 비용을 충당할 수 있도록 허가를 요청했으며 어떠한 자산도 판사의 명령 없이 바이낸스 기업에 이익이 되는 형태로 송금되거나 결제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SEC는 타협안의 조건으로 바이낸스에게 미국 고객의 모든 가상 자산을 미국으로 회수하여 자오의 영향력 밖에 있는 주체가 통제하고 배상을 담당할 것을 내걸었다. 

미국 규제 당국의 노여움을 산 가상화폐 회사로 바이낸스가 유일하지 않다는 점에도 주목할 만하다. SEC는 지난주에 미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베이스를 기소했다. 

게다가 현재 암호화폐 거래소 크라켄과 비트렉스, 가상화폐 대출 플랫폼 넥소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