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업계 기준 미달로 판정한 코인 4개 상장 폐지 결정

Sujha Sundararajan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바이낸스 상장 폐지 웨이브, 넴, 오미세고 등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4개 알트코인의 현물 및 마진 거래 페어의 지원 및 거래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낸스는 6월 17일부터 웨이브(WAVES), 오미세고(OMG), 랩트 NXM(WNXM), 넴(XEM) 등의 알트코인을 상장 폐지한다고 안내했다.

거래소는 정기적으로 개별 디지털 자산을 검토하는 과정에서 이들 알트코인을 제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이낸스는 이러한 검토 체계가 높은 서비스 수준을 유지할 수 있게 해준다고 설명했다.

“코인 혹은 토큰이 거래소의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거나 업계 변화에 적합하지 않으면 더 심도 있는 검토를 수행해 잠재적으로 상장 폐지한다. 바이낸스의 최우선 순위는 사용자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안전하게 보호하면서 진화하는 시장 역학에 적응하는 것이다.”

바이낸스는 각각의 프로토콜을 주기적으로 검토할 때 토큰의 거래량과 유동성, 네트워크 안정성과 안전성 등을 평가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사기에 연루된 증거가 발견되거나 규제를 준수하지 않는지도 살핀다고 말했다.

바이낸스는 6월 18일부터 해당 알트코인의 예치금이 사용자의 잔고에 반영되지 않을 것이며, 2024년 9월 18일부터 네 개 토큰의 출금도 지원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공지했다.

상장 폐지 소식이 전해지자 웨이브 토큰이 30% 이상 급락했으며 현재 $1.55에 거래되고 있다. 투자자들이 보유 자산을 처분하여 포트폴리오를 재조정하면서 웨이브의 24시간 거래량은 1900% 증가했다.

바이낸스, 인도에서 P2P 거래의 현금 결제 지원 중단


한편 바이낸스의 인도 지사는 개인 간 거래에서 현금 결제 옵션의 지원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인도 루피(INR) 결제를 통해 세제를 회피해왔던 인도 트레이더들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벵갈루루의 블록체인 회사 크립토 리걸(Crypto Legal) 창업자 푸루쇼탐 아난드(Purushottam Anand)가 이코노믹 타임즈에 전하길, P2P 현금 거래는 양측을 상당한 신체적 및 금전적 위험성에 노출시키며 거래소가 관여하는지 여부는 상관없다.

그는 “대면 거래 만남에서 가상자산을 송금하거나 현금을 내놓을 것을 강요당하며 신체적 폭행을 당한 사례도 존재한다.”라고 덧붙였다.

함께 읽을 만한 기사

바이든, SEC 암호화폐 회계 기준 ‘SAB 121’ 무효화 거부

도지코인 모바일 P2E 경쟁작 플레이도지 ($PLAY), 곧 가격 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