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자금을 회사 자금처럼 활용한 바이낸스 의혹제기…

Sungha Lee
| 1 min read
면책조항: 이 기사를 투자 조언으로 받아들여서는 안됩니다. 암호화폐는 변동성이 큰 투자상품이기 때문에 투자 전 자체적인 조사를 수행하시기 바랍니다.
출처: 어도비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회사 매출과 미국 고객들의 자금을 혼합해 공개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보고서에서는 “바이낸스 그룹 재무에 대한 직접적인 지식을 가진 사람”을 통해 회사가 지금까지 고객의 자금과 회사 내부 매출을 혼합해서 사용했으며, 현재 파산한 암호화폐 은행 실버게이트를 통해 해당 은행 계좌를 “거의 매일” 사용했다고 밝혔다.

3명의 관계인과의 인터뷰를 통해 바이낸스의 자금 혼합은 2020년과 2021년에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고객 자금을 별도로 보관해야 한다는 미국 법률을 위반했다고 로이터 통신에서 보도했다.

로이터 통신이 검토한 2021년 2월 10일 은행 성명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회사 보유 계좌 규모 2000만 달러 중 1500만 달러는 고객으로부터 받은 자금이었다.

내부통제 미흡

한편, 규제 당국자들은 펀드의 혼합이야말로 바이낸스 내부 통제가 부족하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고객 펀드를 위험에 빠뜨린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SEC 인터넷 집행국의 전 책임자인 존 리드 스타크는, “고객들은 자신이 돈이 어디에 있는지 찾기 위해 전문 법의학 또는 회계사를 고요한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언급하며 자신의 자금이 어떻게 활용되고 있는지 꼭 추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이낸스는 올해 초 거래소가 공식적으로 미국 고객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소식과 국제 거래소에서 미국 트레이더들이 파생상품을 거래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는 의심스러운 행동으로 해당 기업이 미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에 기소된 것이다.

부정행위를 부인한 바이낸스

바이낸스는 로이터통신에서 언급한 개인 자금과 회사 자금 혼합 사용을 전부 부인하면서 제기된 문제를 해결하려 했다.

브래드 제페(Brad Jaffe) 바이낸스 대변인은 로이터 통신이 제기한 문제 관련해서 다음과 같이 “이 계좌들은 사용자 예금을 받기 위해 사용된 것이 아니라 사용자 구매를 용이하게 하기 위해 사용된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대변인은 “처음부터 100% 기업 자금이기 때문에 언제든 섞이는 일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추가로 화요일 바이낸스 최고 커뮤니케이션 책임자 패트릭 힐만은 해당 이야기가 “약하다”고 트위터를 통해 반발했다

힐만은 트위터 스레드에서 “해당 기사 이야기의 근거가 매우 부족하다고 표현했으며, 바이낸스는 회사 측에서 돈이 분실되거나 빼앗겼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라고 표현했다.